default_setNet1_2

“수술전 섬망 환자군, 수술후 환자군보다 생존율 낮아”

기사승인 2024.02.13  17:11:20

공유
default_news_ad1

- 의정부을지대병원 남광우 교수, 고관절골절 수술환자 연구결과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남광우 정형외과 교수

수술 전 섬망 증상을 보인 환자군이 수술 후 섬망 발생 환자군에 비해 생존율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남광우 정형외과 교수는 최근 국제학술지를 통해 발표한 연구에서 “노인 환자가 고관절 수술을 받기 전 또는 후에 흔히 섬망을 겪는데 수술 전과 후에 섬망의 특성이 달랐다”라며 “수술 전 섬망 환자군이 수술 후 2년 생존율이 더 낮았다”라고 밝혔다.

이 연구는 65세 이상으로 고관절 골절 수술을 받은 환자 382명 중 수술 전과 후에 섬망을 겪은 환자를 대상으로 위험 요인과 임상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382명 중 총 150명(39.3%)에게서 입원하는 동안 섬망이 나타났으며 수술 전은 67명, 수술 후에는 83명이 섬망을 경험했다.

수술 전 섬망 환자군의 특징은 수술 후 환자군보다 고령이었고 뇌졸중 과거력이 있는 경우가 더 많았다. 또한 입원 기간이 길어질수록 섬망이 발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술 전 섬망을 겪은 환자군은 수술 후 2년 생존율이 62.7%로, 수술 후 환자군(78.3%)보다 크게 낮았다.

남 교수는 “노인성 고관절 골절 노인 환자들은 수술 전 섬망이 나타나지 않도록 적절한 대비 및 신속한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함을 의미한다”라고 해석했다.

섬망은 갑작스러운 사고, 질병 등으로 인해 신체적인 통증이 심하거나 수술, 입원 등으로 일상이 급변할 경우 나타나는 인지 기능 전반 및 정신적 장애를 포함한다.

증상으로는 불면증, 환시, 지남력(날짜, 장소, 사람에 대한 정확한 인식) 장애, 의식장애, 집중력 저하, 사고 장애, 정신력 장애, 공격적·충동적 행동 등이 나타나며 치매와 유사한 특성이 있다.

섬망은 원인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가장 근본적인 치료 방법이고, △불안 감소 △가족 간호 △날짜, 장소 정보 수시 알림 △외부 자극 최소화 등 환경 요인을 조절하는 것도 좋은 치료 방법이다.

남광우 교수는 “고관절 골절 환자들은 상대적으로 고령이고 1개 이상의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가 많아 섬망에 취약하지만, 치매와 달리 일시적이고 약물과 가족들의 돌봄과 정서적 지지요법 등으로 회복이 가능한 질환이다”라며 “특히, 치매나 파킨슨 같은 신경학적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은 섬망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논문은 국제학술지 ‘Medicine(Baltimore)’ 최신호에 실렸다.

 


 

구득실 기자 kds01439@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메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