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명옥 인하대병원 교수, 제8대 대한발의학회장 취임

기사승인 2023.04.24  16:59:46

공유
default_news_ad1

- “새로운 시대환경 맞춰 발 불편한 분께 가까이 갈 터”

   
제8대 대한발의학회 학회장에 취임한 김명옥 인하대병원 교수. 

인하대병원 재활의학과 김명옥 교수가 대한발의학회 제8대 학회장에 취임했다.

대한발의학회는 최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제14회 춘계학술대회 및 정기총회를 열고, 김 교수를 신임 학회장으로 선출했다.

신임 학회장의 임기는 2025년 4월까지로 앞으로 2년 동안 학회를 이끈다. 대한발의학회는 발에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이나 손상에 대한 재활을 다루는 발 관련 분야의 대표적인 학술단체다.

평발과 안짱걸음, 하지 변형 등 소아질환은 물론이고 족저근막염, 무지외반증, 아킬레스건염, 지간신경종, 발목인대 손상 등 성인 질환에 이르기까지 발 건강을 위한 진단과 치료 영역의 재활 분야 전문가들이 모였다.

회원 규모는 2023년 4월 현재 정회원 500여 명을 비롯해 총회원 수 1천여 명에 달하며, 매년 두 차례의 학술대회 개최와 함께 전문가 양성을 위한 핸즈온 워크숍, 신진 의사를 위한 윈터 스쿨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발 건강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늘어남에 따라 온오프라인 강좌를 열고 학회 홈페이지를 통한 정보제공에도 나서는 등 다양한 행보로 발 건강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김명옥 신임 학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최근 3년가량 학술 활동이 다소 위축되는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포스트코로나라는 새로운 환경에 맞는 활동을 계획하고 추진하겠다”라 “역대 임원진이 열성을 다해 구축해 온 학회의 학술적 위상을 발전시켜 나가는 것뿐만 아니라 국민 발 건강의 중요한 축을 담당한다는 소임을 갖고 일하면서 발이 불편한 분들께 더 친숙하게 다가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하대병원 기획조정실장과 사회공헌지원단장을 맡고있는 김명옥 교수는 대한발의학회 외에도 대한소아재활·발달의학회 회장, 대한재활의학회 이사, 대한척수학회 학술위원장을 겸임하는 등 활발히 학회 활동을 하고 있다. 

구득실 기자 kds01439@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메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