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산부산대병원, 자문형 호스피스전문기관 지정

기사승인 2022.11.10  17:42:22

공유
default_news_ad1

- 의료진 변경없이 서비스제공…환자선택권·치료연속성 유지

   
▲ 박은주 실장(앞줄 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호스피스완화 의료실 관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산부산대학교병원이 최근 자문형 호스피스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

자문형 호스피스란 일반 병동이나 외래에서 진료를 받는 말기 환자와 가족에게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구성된 호스피스팀이 전인적 돌봄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이곳에서 운영하는 서비스는 △환자의 통증 및 증상 관리 자문 △환자와 가족의 심리적·사회적·영적 돌봄 △자원 연계 및 의뢰 △임종 준비교육 및 돌봄지원 △호스피스 병동 입원 연계 등이다.
특히 입원형과 달리 담당 의료진 변경없이 호스피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어 환자의 선택권과 치료의 연속성이 유지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재 양산부산대병원 자문형 호스피스팀은 의사 6명(가정의학과 3명, 혈액종양내과 2명, 내과 1명)과 전담 간호사 1명, 사회복지사(입원형·자문형 겸직) 1명으로 구성돼 운영 중이다.

호스피스완화의료실 박은주 실장(가정의학과 전문의)은 “아직 호스피스 완화의료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이 부족한 상황에 입원 시기가 늦어져 후회하는 환자와 가족들이 여전히 많다”며 “자문형 호스피스 지정을 통해 편안하고 세밀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적극적인 상담과 홍보도 병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산부산대병원은 지난 2018년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으로 지정받아 호스피스 병동(햇살병동)을 운영 중에 있다. 이번 자문형 기관 추가 지정에 따라 입원형·자문형 호스피스를 함께 운영하며, 호스피스 환자의 질 높은 생애 말기 돌봄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구득실 기자 kds01439@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메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