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레자임, 제3형 고셔병 치료제로 적응증 확대 승인

기사승인 2019.03.07  17:40:43

공유
default_news_ad1

- 제1형 및 제3형 고셔병 환자서 처방 가능…

   
 
사노피 젠자임의 고셔병 치료제 ‘세레자임’(성분명 이미글루세라제)이 지난 2월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1형에 이어 제3형 고셔병의 비신경학적 증상 치료제로 적응증 확대 허가를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세레자임은 고셔병 환자 체내에 결핍된 글루코세레브로시다아제(Glucocerebrosidase) 효소를 정맥주사를 통해 투여해 효소의 활성을 증강시키는 효소대체치료제(ERT)이다. 1994년 미국 FDA 승인을 받고 고셔병 표준 치료제로 사용돼 왔으며, 국내에서는 2012년 허가를 받아 제1형 고셔병 치료에서 처방되고 있었다. 이번 식약처 허가사항 변경을 통해 세레자임은 제1형 고셔병뿐만 아니라 비신경학적 증상 중 한 가지 이상을 나타내는 제3형 고셔병 치료에서 장기간 효소대체요법으로 사용 가능하다.

고셔병은 효소 결핍으로 인해 생기는 리소좀 축적 질환의 한 종류로, 혈액학적, 장기, 골격계 등 전신에 걸친 증상이 나타나는 유전성 희귀질환이다.

이번 적응증 확대는 일본에서 진행된 시판 후 임상시험이 근거가 됐다. 일본 내 신경형 고셔병 환자를 대상으로 세레자임을 투여한 결과 효소대체요법 종료 이후 혈액학, 장기, 골격계 주요 증상들이 치료 목표에 도달함과 동시에 치료 관해가 오래 유지되는 것으로 판단됐으며, 안전성 프로파일 또한 거의 모든 평가 시점에서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ICGG 고셔 레지스트리를 통해 세레자임으로 치료를 받은 전 세계 제3형 환자에서 헤모글로빈 수치, 혈소판 수치, 간 및 비장 용적 등 주요 비신경학적 증상들이 현저하게 개선됨을 추가적으로 입증했다.

사노피 젠자임 박희경 대표는 “이번 세레자임 적응증 확대를 통해 국내 유병률은 높으나 치료제가 없어 힘들어하던 제3형 고셔병 환자에서도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전달하게 돼 매우 기쁘다. ”며 “사노피 젠자임은 앞으로도 고셔병 환자를 위한 다양한 치료제 연구를 통해 환자 및 가족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사노피 젠자임은 1984년부터 고셔병을 꾸준히 연구하면서 치료 효과와 환자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을 이끌었다. 1991년 최초의 고셔병 치료제인 세레데이즈를 시작으로 효소대체요법인 세레자임과 기질 감소 치료제인 세레델가를 출시해 고셔병 환자 및 가족에게 혁신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윤태일 기자 till02@mediamedi.kr

<저작권자 © 미디어메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